지금 여기 각자의 운명이 다시 시작한다. 방치형 어반 판타지 RPG 아르미아 : 운명의 신

2021년 9월 27일 사전예약 시작

scroll

먼 옛날 운명의 신 아르미아는 모든 만물의 운명을 관장하고 있었다.
세계는 아르미아의 힘에 따라 삶과 죽음의 수평이 올바르게 이어나가고 있었다.
하지만 또 다른 지배자들인 십이신명은 운명의 신의 지배에 만족하지 못하였고,
자신들이 세상의 주인이 되고자 전쟁을 일으켰다.

먼 옛날 운명의 신 아르미아는
모든 만물의 운명을 관장하고 있었다.
세계는 아르미아의 힘에 따라 삶과
죽음의 수평이 올바르게 이어나가고 있었다.
하지만 또 다른 지배자들인 십이신명은
운명의 신의 지배에 만족하지 못하였고,
자신들이 세상의 주인이 되고자
전쟁을 일으켰다.

세상의 균형은 깨지고 운명의 신은 결국 탄식 속에 쓰러지며
신의 육체가 대륙을 피로 물들였다.

세상의 균형은 깨지고
운명의 신은 결국 탄식 속에 쓰러지며

신의 육체가 대륙을 피로 물들였다.

아르미아가 죽자 지옥에 봉인되어 있던 마귀들은 그 틈을 타 세상을 혼란에 빠트렸고,
아르미아를 수호하던 세력은 처절한 전쟁 끝에 마귀들을 다시 지옥에 가두는데에 성공했다.
세상은 평화를 되찾았지만 신들 또한 모든 기력을 소진하고 사라졌다.

아르미아가 죽자 지옥에 봉인되어 있던 마귀들은
그 틈을 타 세상을 혼란에 빠트렸고,
아르미아를 수호하던 세력은 처절한 전쟁 끝에
마귀들을 다시 지옥에 가두는데에 성공했다.
세상은 평화를 되찾았지만
신들 또한 모든 기력을 소진하고 사라졌다.

신들이 사라진 대륙은 오랜 시간 평화를 유지하였고, 역사가 희미해질 때 즈음 새로운 힘들이 솟아나
어둠을 밝히는 빛이 되어 세상을 다시 밝혔다.
창세의 힘은 신(), 마()의 잃어버린 것들을 일깨워 새로운 문명과 역사를 탄생시켰다.
이와 동시 멸세의 흑룡이 포효하며 마귀들의 봉인을 찢었고 암흑은 다시 세상을 뒤덮는다

신들이 사라진 대륙은 오랜 시간 평화를 유지하였고, 역사가
희미해질 때 즈음 새로운 힘들이 솟아나
어둠을 밝히는 빛이 되어 세상을 다시 밝혔다.
창세의 힘은 신(), 마()의 잃어버린 것들을
일깨워 새로운 문명과 역사를 탄생시켰다.
이와 동시 멸세의 흑룡이 포효하며 마귀들의
봉인을 찢었고 암흑은 다시 세상을 뒤덮는다

대륙의 운명은 이제 그대에게 달려있다.
대륙의 운명은 이제 그대에게 달려있다.
아르미아:운명의 신 진영 목록
창세 창세
멸세 멸세
장미 장미
지옥 지옥
드래곤 캐슬 드래곤 캐슬
공식카페 바로가기 버튼